광양시민신문
포토ㆍ동영상포토뉴스
“영화 ‘써니’를 보며 너희를 떠올렸어”추억사진 -9
최난영 기자  |  nanychoi@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5  15:57:04
url복사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더도 덜도 아닌 스무 살, 얼마나 기다렸던가. 왜 그리 더디게 오는 것만 같았을까.

74년 2월 6일, 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9명의 친구들은 사진관으로 향했다. 세상의 모든 것이 변해도 ‘우정’ 만큼은 변치 말자는 ‘약속’을 사진에 담았다.

▲ 74년 2월 스무살이 된 정전진씨(우측 하단 두 번째)와 친구들.

앨범 속에 파묻혀 있던 그 날의 추억을 꺼내든 정전진(63)씨는 “내게도 스무 살이 있었던 것이 믿겨지지 않을 만큼 세월이 지났지만 스무 살의 시간들이 내게 주던 설렘은 잊을 수가 없어”라고 말했다.

웃음도 많았고, 눈물도 많았다. 셀 수 없이 많은 고민들로 밤을 지새는 일도 많았다. 하지만 이만큼 시간이 지나 되돌아보니, 순간순간이 눈부시게 찬란했다.

“얼마 전에 텔레비전에서 영화 써니를 봤어. 보는 내내 내 어린 시절 이야기 같아 친구들 생각이 많이 났어. 곱고 고왔던 나의 친구들. ‘전진아!’ 하고 내 이름을 정겹게 불러주던 나의 친구들. 다들 잘 살고 있을까”하고 말하는 정씨의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정씨는 “사진을 한 장씩 나눠가졌어. 친구들도 어느 날 앨범을 펼치고 우리의 스무 살을 추억하겠지? 그 속에서 우리는 영원히 꿈 많던 스무 살로 살 테지. 안 그래?”

< 저작권자 © 광양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url복사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마청룡길 30-7(중동), 2층  |  대표전화 : 061)761-2992  |  팩스 : 061)761-299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64  |  등록일 : 2012. 1. 25 |  발행인·편집인 : 박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주식
Copyright © 2011 광양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citiz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