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민신문
광양IN시민신문이 만난 사람
‘메화꽃’ 한 단어 적고 ‘웃음꽃’“어디가 틀렸어? 그래도 귀엽제?”
정아람 기자  |  ar0103@gycitiz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2  11:11: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스모스’, ‘메화꽃’, ‘쿡화’

꽃 이름 적기가 숙제로 나온 날, 노란색 연필을 잡은 김금순(90)어르신은 골똘히 생각한다. “아이고, 세상에나 꽃 이름 적는 것도 이렇게 어렵네” 애꿎은 종이만 뚫어져라 보는 김 어르신. 장장 1시간 동안 적은 단어는 딱 세 개. 전부 다 정답이 아니다. 하지만 김 어르신은 즐겁다. 비록 단어는 ‘오답’일지라도 김 어르신의 인생이라는 단어에서는 ‘해답’이다.

김금순 어르신이 적어온 인생 한 획

꽃다운 16살, 시집을 갔다. 하동군 양보면이 고향인 김금순 어르신은 당시 “지금 시집 안 가면 일본으로 끌려간다”는 어머니의 말에 선택권이 없었다.

중매로 만난 남편은 키도 크고 인물도 훤칠했다. 무뚝뚝하고 표현이 서툴렀던 남편이지만 남편으로 6남매의 아버지로 존경하고 존중받았다. 하지만 아리따운 아내와 핏덩이 6남매를 남겨둔 채 남편은 먼 곳으로 떠났다.

하지만 김 어르신은 태연자약했다. 아버지의 역할까지 해내는 강한 어머니가 되어야했기 때문이다. 김 어르신은 “힘들었던 그때를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라며 옅은 한숨을 내뱉었다. 올 것은 어떻게 해서든 오기 마련이다. 김금순 어르신은 “다 팔자가 아니겠나”라며 쓴 웃음을 지었다.

남편을 여의고 김 어르신은 기사 식당 주방에서 일했다. ‘요리왕 김금순’처럼 김 어르신의 손끝을 만난 모든 식재료들은 별다른 조미료를 첨가하지 않아도 깊은 맛을 냈다. 순식간에 기사 식당은 순식간에 ‘맛있는 집’으로 소문이 자자해졌다. 1년 365일 내내 식당에서 일을 하며 6남매를 먹여 살린 김 어르신은 피곤에 찌들어도 틈틈이 글공부를 했다. 쓰기는 부족해도 읽기만큼은 만점이다.

한글교실 ‘졸업’이라는 큰 선물

“아이고. 뾰족한 모자를 씌우고 화장을 시키고, 쑥스럽구만”

받아쓰기 종이를 붙잡고 모르는 단어를 찾아 헤매던 김 어르신의 제대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현재 중마노인복지관을 다니고 있는 김 어르신이 한글교실 졸업장을 받아낸 것이다. 드디어 해냈다. 김 어르신은 “잠시 서울 아들집을 다녀오느라 공부를 제대로 못했는데, 졸업을 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단어를 몰라서 매일 밤 손자, 손녀한테 물어보고 귀찮게 했었는데, 손자, 손녀들한테 제일 먼저 자랑쳤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세월이 만들어낸 깊게 파인 주름과 흰 머리가 무색하다. 김 어르신은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글공부를 할 계획이다.

“우리 아들딸들과 손자 손녀들에게 편지를 한 장씩 써주고 싶다”며 “예쁜 편지지에 고운 색연필로 사랑한다는 말을 제일 적고 싶다”고 들떠했다. 구순을 맞이한 김금순 어르신의 인생이 삐뚤빼뚤 공들여 적어 놓은 ‘메화꽃’처럼 향기로운 향만 풍기길 빌어본다.

< 저작권자 © 광양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광양시 사동로 6  |  대표전화 : 061)761-2992  |  팩스 : 061)761-299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64  |  등록일 : 2012. 1. 25 |  발행인·편집인 : 박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훈주
Copyright © 2011 광양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citiz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