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민신문
오피니언기고
‘하루’에서의 아주 특별한 하루까치 문학 작가들이 전하는 광양이야기
광양시민신문  |  webmaster@gycitiz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6  21:1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허현미 까치문학 작가

꽤 오랫동안 어린이 도서실 이였던 자리, 유아부터 청소년, 성인까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던 곳이었다. 간만의 책 대여를 하려고 들렀더니 ‘공사 중’이라고 가림막이 세워져 있었다. 낯익은 공간이 낯선 공간으로 아쉬움과 설렘이 공존했다.

마땅히 ‘뭘 할까?’고민되는 날 딸아이 손을 잡고 쉬엄쉬엄 우산 공원을 돌아 걸어가기도, 집에서 자가용으로 5분 거리인 만큼 쌩하고 들를 때도 있었다. 아이들 눈높이에서 아기자기 꾸며놓은 어린이 도서실. 벽에 입체적으로 둥글게 만들어 놓은 의자에 제 몸도 둥글게 말아보고, 계단을 따라 다락으로 올라가 엎드려서, 또는 벌러덩 드러누워 맘껏 노닐다 다락에서 아래층으로 연결된 미끄럼틀 타는 재미에도 푹 빠졌던 딸아이가 아직도 눈앞에 선하다. 자유분방! 아이들의 천국이었던 어린이 도서실이 작년에 개관한 어린이 도서관인 희망도서관으로 제 본분을 위임하였다.

책 반납일이어서 들른 도서관 드디어, 가림막이 치워지고 투명한 자동문이 설치되어 있었다. 하얀 벽에 걸맞게 까만 글씨로 ‘문화공간 하루’라고 쓰인 문패가 한 눈에 쏙 들어왔다. 호기심과 궁금증에 자동문을 열고 들어갔다. 도서관의 변신은 무죄라고···오래 전 방영 되어 화제가 됐던 이경규의 ‘러브하우스’에서 집수리를 마치고, 공개 전에 울렸던 배경 음악이 내 귓속에서 울렸다. 짧은 복도를 지나 입구도 들어서니 오른쪽은 안내데스크와 CD가 일렬종대로 꽂혀있고, 왼쪽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메인 무대가 펼쳐졌다. 넓은 벽면에 매립되어 있는 깔끔한 책장엔 영화, 음악, 미술, 책 등 문화관련 자료들이 정리되어 있었다.

그 앞으로 반달 모양의 메인 무대에서는 특별 클래식 공연 실황 상영이나 문화 예술을 강연하거나, 공연을 원하는 밴드나 동아리에 무대를 대관해 주기도 한단다. 무대 앞으로는 누구나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테이블과 의자가 배치되어 있다. 이 시대 청춘들을 위한 청춘 놀이방은 다락 공간을 활용하여 보드게임과 만화코너가 비치되어 있고 그 아래 공간은 미니당구대가 설치되어 있어 청년들 뿐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유익한 공간이었다.

놀이방 옆으로 청량한 파란색으로 단장한 책꽂이에 레코드판을 진열해 둔 LP 감상실이 눈에 띤다. VINYL PICKS 라는 영문과 걸맞게 레코드판을 골라 직접 복합기에 넣어 헤드셋을 통해 감상이 가능하게 꾸며 놓았다. 그 옆으로 투명한 통유리 가벽 넘어 전자 피아노, 전자기타, 음악 작업 등을 할 수 있는 음악 작업실도 음악과 악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받을 공간이었다.

잠시 호기심에 분주했던 시선을 거두고, 문예지 한 권을 빼 들고 의자에 앉았다. 내 옆 기다란 탁자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사람들 또 한창 흥분된 어조로 들어올 때부터 흥미진진 당구대를 종횡하던 중년의 아줌마들, 다락 위에서는 손주에게 보드게임을 함께 해주는 할머니의 모습이 다정하게 들어왔다. 흐뭇한 풍경들이었다. 곧이어 사복을 입은 청소년들이 우르르 몰려오더니 음악 작업실로 쏙 들어간다. 악기소리에 맞춰 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참으로 건강하게 느껴졌다.

나오는 길 안내 데스크 안 쪽 한 켠에 자리 잡은 캄캄한 공간이 눈에 띄었다. 푹신푹신한 좌식 의자들 앞에 펼쳐진 시네마 극장. 매일 오후 세시 장르별 영화를 상영해 준단다. 아울러 하루 2번 2~3명에게 대관 신청을 통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서비스도 시행 중이란다. 복도로 나와 마른입을 축이려 정수기를 찾았다. 정수기 옆으로 미니 커피자판기와 맞으편 샛노란 의자가 내 눈을 사로잡았다. ‘하루’속 미니 커피숍. 한 잔에 오백원이라는 알림글과 그 옆 하늘색 양심통이 삶의 여유를 주는 공간으로 다가왔다.

문화행사나 예술 자료 모음 등 예술 특화 도서관을 목적으로 새롭게 탈바꿈한 시립도서관 문화 공간 ‘하루’. 청소년, 시민단체, 아울러 광양 시민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깊어가는 가을, 마음을 울리는 영화 한편, 잔잔한 음악 감상, 스트레스 풀어주는 놀이방. 문화 공간 ‘하루’에서의 하루 어떠신지요!

< 저작권자 © 광양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광양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광양시 사동로 6  |  대표전화 : 061)761-2992  |  팩스 : 061)761-299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64  |  등록일 : 2012. 1. 25 |  발행인·편집인 : 박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훈주
Copyright © 2011 광양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citiz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