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민신문
오피니언칼럼
역사칼럼-윤동주가 ‘형’이라 불렀던 5살 어린 동생 정병욱여행 속 역사의 발자취 – 특별편① 윤동주 육필 원고를 받은 정병욱 선생-
광양시민신문  |  webmaster@gycitiz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7  11:38: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보예 쓰쿠바대학교 교육학 박사과정수료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동화같이 예쁜 이 글귀를 한 번쯤은 들어 보았을 것이다. 바로 「윤동주 유고 시집」의 제목이다.

‘윤동주’는 어떻게 우리 곁에 온 걸까?

누가 ‘윤동주’의 시를 세상 밖으로 끌어낸 것일까? 바로 연희전문학교(현재 연세대학교)에서 만난 글벗, 정병욱 선생이 그 주인공이다. 윤동주는 1941년 연희전문학교 졸업 기념으로 자선시집(自選詩集)을 77부 한정판으로 출판하려 했다. 그러나 1937년부터 실시된 ‘일본어 상용 정책’ 즉, ‘한국어 말살 정책’ 에 의해 한국어 시집 출판이 어려워져 무산된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출판에는 실패하였으나 윤동주는 자필로 시집 3부를 작성한다. 그리고 1부는 자신이 갖고, 다른 1부는 은사(恩師)이신 이양하 교수님께 드리고, 마지막 1부는 글벗이자 후배인 정병욱에게 준다. 현재, 우리 곁에 온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는 정병욱 선생에게 준 육필 원고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윤동주와 정병욱은 어떻게 만났을까?

윤동주와 정병욱의 우애에 대해서는 김응교(2015 )「기획논문 : 우애와 기억의 공간, 윤동주와 정병욱-윤동주 연구」 『한민족문화연구』Vol.49에 의거하고 있다. 1940년 정병욱(1922~1982)은 연희전문학교에 1학년으로 입학을 한다. 그런데 입학하자마자 2년 선배이자 5살 많은 윤동주(1917~1945)가 ‘찾아 주었다’. 정병욱이 쓴 「동주 형의 편모」에는 <1940년 4월 어느 날 이른 아침 연전 기숙사 3층, 내가 묵고 있는 다락방에 동주 형이 나를 찾아 주었다.>라는 감사의 뜻이 담겨있다.

정병욱이 중학교 시절, 윤동주는 『조선일보』에 시 「아우의 인상화」(1938.10.17), 산문 「달을 쏘다」(1939.1.23)를 발표하였다. 문학 소년이었던 정병욱은 일찍이 윤동주의 작품을 읽고 그를 동경해 왔던 것이다. 정병욱이 쓴 「동주형의 편모」에도 <중학교 때에 이미 그의 글을 읽고 먼발치에서 그를 눈여겨 살피고 있던 나에게는 너무도 뜻밖의 영광이었다. 나는 자랑스레 그를 따라 나섰다.>라며 당시의 설렘을 생생하게 회고하고 있다.

▲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에 전시된『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왜 윤동주는 정병욱을 찾아왔을까?

그럼, 윤동주는 무슨 연유로 정병욱을 ‘찾아 준’ 것일까? 『조선일보』 학생란에 실린 정병욱의 「뻐꾸기의 전설」을 읽고 윤동주가 찾아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병욱이 쓴 「동주 형의 편모」에 보면 <신입생인 나를 3학년이었던 동주 형이 그날 아침 조선일보 학생란에 실린 나의 하치도 않은 글을 먼저 보고 이렇게 찾아준 것이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조선일보』에 발표된 정병욱의 글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이다. 때문에 「뻐꾸기의 전설」은 정병욱의 저작(著作) 『인생과 학문의 뒤안길』(신구문화, 1999)에 실린 작품이 연구 자료로 사용되고 있다.

이 글(「뻐꾸기의 전설」)의 내용은 대강 이러하다. 옛날 어느 곳에 장정이 된 아들과 노쇠한 아버지가 살고 있었다. 그런데 추수철에 적들이 볏섬을 약탈해 가려 한다는 말을 듣고 전쟁터에 끌려간다. 공을 많이 세웠으나 벌떼처럼 달려드는 적군에게 잡힌 농촌 젊은이는 목이 베여 참수되고 넋은 죽어 뻐꾸기가 된다. 그가 목이 베일 때 “아버지, 못자리”라는 외마디로 부르짖고 참수를 창한다. 이리하여 봄철이 되면 늙은 아버지에게 씨 뿌리고 못자리 낼 때가 되었노라고 “아버지, 못자리(뻐꾹! 뻐! 꾸)” 울음 운다는 이야기다.

김응교(2015)「기획논문 : 우애와 기억의 공간, 윤동주와 정병욱 -윤동주 연구」『한민족문화연구』Vol.49, p.12

「뻐꾸기의 전설」에는 1938년의 국가총동원법으로 인한 일제의 수탈(‘추수철에 적들이 볏섬을 약탈해 가려 한다’)과 머지않아 강제징병(‘전쟁터에 끌려간다’)으로 전쟁터에 끌려갈 한국의 청년들을 염려와 두려움이 담겨있다. 정병욱의 걱정, 예상대로 1942년 강제징병이 실시되고 수많은 한국의 청년들이 타지에서 목숨을 잃었다. 그 안타까운 숨결이 안치된 곳이 도쿄의 유텐지이다.

[관련기사_2019.06.10] 한국인 강제징병 희생자 유골이 안치된 유텐지(祐天寺)

윤동주와 정병욱의 우애는 얼마나 깊었나요?

두 사람은 2년 이상 함께 생활한 ‘룸메이트’ ‘길벗’ 이었다. 윤동주가 3학년·정병욱이 1학년 때는 기숙사에서 함께 지냈고, 윤동주가 4학년·정병욱이 2학년 때는 함께 하숙집을 전전했다.

그리고 둘은 시를 읽고 쓰며 의견교환도 하는 ‘글벗’이기도 했다. 그 대표적인 시가 「별 헤는 밤」이다. 정병욱은 저작 「잊지 못할 윤동주 형」에 둘의 일화가 생생하게 기록해 두었다. 「별 헤는 밤」의 초고는 ‘따는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가 마지막 줄이었다고 한다. 시를 읽은 정병욱은 <어쩐지 끝이 좀 허한 느낌이 드네요>라는 의견을 말하였다. 윤동주는 그 의견을 받아들여 <지난번 정 형이 「별 헤는 밤」의 끝 부분이 허전하다고 하셨지요. 이렇게 끝에다 덧붙여 보았습니다.>며 마지막에 넉 줄을 추가하였다.

별 헤는 밤-윤동주

季節(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별 하나의 追憶(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憧憬(동경)과
별 하나에 詩(시)와
별 하나의 어머니, 어머니,

따는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一九四一.十一.五)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우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게외다.

(1941.11.20)

그런데 둘의 일화를 보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윤동주는 정병욱에게 높임말을 썼으며, 심지어는 ‘형’이라 부르고 있다. 정병욱은 2년 후배이자 5살 어린 동생이다. 윤동주의 육필 원고를 보면 정병욱형(鄭炳昱兄), 윤동주드림(尹東柱呈)이라고 적혀있다. 정(呈)은 ‘감사나 공로 등에 대한 인사의 표시’이다. 이를 통해 둘 사이가 얼마나 각별하였는지 알 수 있다.

▲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에 전시된「윤동주 육필 원고」

다음 편에서는 해방 이후, 윤동주 시집이 우리에게 곁에 오기까지의 과정에 관해 이야기를 이어나가고자 한다.

가을로 가득차는 10월. 설렘을 기다리는 이의 별에는 추억과 사랑이, 오랜 인고의 시간을 견딘 이의 별에는 겨울이 지나고 봄(좋은 소식)이 ‘찾아 주길’ 바란다.

< 저작권자 © 광양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광양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57786, 전남 광양시 중마청룡길 30-7(중동), 2층  |  대표전화 : 061)761-2992  |  팩스 : 061)761-299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64  |  등록일 : 2012. 1. 25 |  발행인·편집인 : 박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훈주
Copyright © 2011 광양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citiz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