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민신문
오피니언칼럼
당신의 흔적이 꽃이 될 예정입니다[역사칼럼 - 교토편] 도시샤 대학 교정 내 윤동주 시비-
광양시민신문  |  webmaster@gycitiz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7  20:37:04
url복사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보예 쓰쿠바대학교 교육학 박사과정수료

현대시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진행된 여론조 사에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시는 시인 1위로 윤 동주가 꼽히었다. 시인 윤동주는 1917년 12월 30 일에 태어나, 1945년 2월 16일에 29세의 꽃다운 나이로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옥사하였다. 12월에 태어나 2월에 눈을 감은 윤동주. 어쩌면 1월은 그 에게 생과 사의 갈림길에 있는 하늘 속 별이 바람 에 스치우는 그런 달인 지도 모른다. 나는 그런 1 월에 윤동주가 마지막으로 학창 시절을 보낸 도 시샤 대학(同志社大學, 일본 교토에 있는 미션 스 쿨)을 찾았다.

▲ 도시샤 대학(이미데가와 캠퍼스) 서문, 사진제공=제갈대식(사진가디자인이안 대표)

윤동주 시비(詩碑)는 도시샤 대학의 이마데가 와(今出川) 캠퍼스에 세워져 있다. 지하철 이마데 가와 역 3번 출구에서 나와 도보 1분 정도 걸으 면 도시샤 대학 서문이 나온다. 서문은 윤동주 시 비와 가장 가까이에 있는 교문이기도 하다. 서문 에 들어서면 왼쪽에 빨간 벽돌로 된 채플이 보인 다. 송우혜(1998)의 <윤동주 평전>에 의하면 도 시샤 대학의 채플은 1930년대에 일본 전국에서 두 대밖에 없었던 파이프 오르간 중 한 대를 보유 하고 있었다고 한다.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던 윤 동주는 도시샤 대학 재학 시절 채플을 자주 오갔 을 것이다.

▲ 도시샤 대학(이미데가와 캠퍼스) 서문, 사진제공=제갈대식(사진가디자인이안 대표)

한국·북한·일본을 하나로 잇는 시인 윤동주

윤동주 시비는 캠퍼스 내 메인 거리에서 왼쪽 즉, 채플 방향으로 꺾인 서브 거리에 설립되어 있 으며, 시비는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윤동주 시비 의 설명문에는 ‘윤동주는 코리아의 민족시인이 자 독실한 크리스천 시인이기도 하다’라는 문구 가 적혀있다. ‘코리아의 민족시인’. 당연하면서도 거리감이 있는 표현이다. 이원종(2019) <同志社大学における尹東柱詩碑建立の経緯と意義-ワンコリアの夢と新島精神の遭遇->(도지샤 대학의 윤동 주시비건립의 경위와 의의-원코리아의 꿈과 신 도정신의 조우-)에 의하면, 윤동주는 남북에서 인정받고 있는 몇 안 되는 독립운동가 중 한 명이 라고 한다.

▲ 도시샤 대학 내 시인 윤동주 시비, 사진제공=제갈대식(사진가디자인이안 대표)

1995년, 도시샤 대학에 윤동주 시비를 설립할 당시 남북의 학생들이 힘을 모아 시비를 설립하 였으며, 한반도를 칭하는 어휘로 ‘코리아’를 선택 한 것이다. 그래서 윤동주 시비의 오른쪽(남쪽)에 는 대한민국의 국화 무궁화가, 왼쪽(북쪽)에는 조 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상징화 진달래가 심어져 있다. 그리고 시비 앞(서쪽)에는 윤동주가 마음의 위안으로 삼았을 채플이, 시비로 들어오 는 길목에는 일본의 상징화 벚꽃이 심어져 있다. 이원종(2019)은 시비에는 윤동주를 통해 한국, 북 한, 일본이 우정어린 교류로 서로의 마음이 하나 가 되길 바라는 바람이 담겨있다고 전하였다.

▲ 도시샤 대학 내 시인 정지용 시비, 사진제공=제갈대식(사진가디자인이안 대표)

冬(동) 섣달의 꽃. 얼음 아래 다시 한마리 鯉魚(잉어)

윤동주 시비의 옆에 보면 시인 정지용의 시비 가 설립되어 있다. 그 옆에는 작은 연못이 하나 있는데, 연못 속에는 잉어가 살고 있다. 정지용 시 인은 윤동주를 겨울에 피는 꽃과 차가운 얼음 아 래를 유유히 헤엄치는 한 마리의 잉어에 비유하 였다. 연못은 정지용 시인의 시적 표현을 상징화 하여 만들어 놓은 듯하였다.

정지용 시인은 도시샤대학의 영문학을 졸업한 윤동주의 선배이자, 윤동주가 북간도에 있을 때 부터 존경하고 좋아했던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정지용 시인에 대한 윤동주의 마음은 특별했을 것으로 사료된다.

윤동주에게 연희전문학교 시절 4총사(윤동주, 송몽규, 강처중, 정병욱)로 불리는 친우가 있었다. 해방 후, 친우 강처중은 정병욱이 어머니께 보관 을 부탁한 윤동주의 육필 원고(연희전문학교 시 절에 적은 시)와 일본 유학 시절 윤동주가 자신에 게 보낸 5편의 시, 그리고 그 외의 윤동주의 습유 작품(拾遺作品)을 모아 총 31편의 시가 담긴 윤 동주의 유고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의 발행을 진행한다. 윤동주의 시집 제목은 윤동주 의 육필 원고의 제목이자 졸업 기념 자선시집의 제목이기도 한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를 그 대로 땄다.

▲ 정지용 시집을 선물 받고 좋아하는 동주, 사진제공=Naver 영화 동주

1948년 1월 간행된 초판 시집 『하늘과 바 람과 별과 詩』에는 윤동주가 존경했던 정지용 시인이 서문을 쓰고, 동기 강처중이 발문을 달 았다. 서문을 연희전문학교 은사인 이양하 교수 (1904~1963)가 아닌 정지용 시인에게 부탁한 것 으로 보아, 살아생전 윤동주가 정지용 시인을 각 별히 좋아했던 것 같다. 윤동주는 <정지용 시집> 을 소장하게 된 날짜 1936년 3월 19일을 시집 내 지에 기록하기도 하였다. 이숭원(2016) <정지용 시가 윤동주에 미치는 영향>에 의하면, 1938년 이전의 윤동주의 습작시에는 정지용 시인의 영향 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지용 시인은 윤동주를 기 억하지 못했다. 당시 수많은 문학 지망생들의 선 망의 대상이었던 정지용 시인이었기에, 그에게 윤동주는 스쳐 가는 인연에 불과했던 것 같다. 송 우혜(1998)에 의하면 1939년 10월에 윤동주와 함께 정지용 시인을 찾아뵀다는 라사행 목사의 증언이 있기 전까지, 정지용 시인과 윤동주는 살 아생전에 서로 만나지 못했던 것으로 단정되어 왔다. 왜냐면 정지용 시인이 쓴 서문에는 그가 윤 동주를 전혀 모르는 것으로 적혀있기 때문이다.

내가 詩人(시인) 尹東柱(윤동주)를 몰랐기소니

尹東柱(윤동주)의 詩(시)가 바로 “詩(시)”고 보면 그만 아니냐?

虎皮(호피)는 마침내 虎皮(호피)에 지나지 못하 고 말을 것이나,

그의 “詩(시)”로써 그의 “詩人(시 인)”됨을 알기는 어렵지 않은 일이다.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의 시인 정지용 서문 中, 1947.12.28 –

초판 간행 이후, 1955년에 『하늘과 바람과 별 과 詩』의 증보판이 간행되었다. 증보판은 낸 시 기는 6.25전쟁이 끝난 직전으로 남과 북의 이념 이 강하게 부딪히는 시기였다. 때문에, 증보판에 는 월북한 정지용 시인의 서문과 남로당(남조선 노동당)의 거물이었던 강처중의 발문이 삭제되 고, 윤동주 시만 홀로 우리 곁에 오게 되었다.

당신의 흔적이 꽃이 될 예정입니다

도시샤 대학 교정 내 윤동주의 시비는 1년에 약 2만 명 정도의 추모객이 방문하고 있다. 지금 까지 취재하러 다니면서 사람의 온기를 따스하게 느낄 수 있는 역사의 발자취였다. 추모객들이 한 마디 한마디 남긴 추모노트는 출판 서적으로 발 행 추진 준비 중이다. 소중한 마음과 마음이 모여 남긴 흔적은 冬(동) 섣달의 꽃이 될 예정이다.

두꺼운 얼음 아래 차디찬 강물 속을 유유히 헤 엄치는 한마리의 잉어 같은 당신이 머문 곳에는 늘 冬(동) 섣달 꽃이 피길 바란다.

▲ 도시샤 대학 내 시인 윤동주 시바를 방문한 추모객들이 남긴 추모노트, 사진제공=제갈대식(사진가디자인이안 대표)_

< 저작권자 © 광양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광양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url복사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57786, 전남 광양시 중마청룡길 30-7(중동), 2층  |  대표전화 : 061)761-2992  |  팩스 : 061)761-299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아 00164  |  등록일 : 2012. 1. 25 |  발행인·편집인 : 박주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주식
Copyright © 2011 광양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ycitize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