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민신문
포토ㆍ동영상아날로그의 추억
“양수기를 사수하라”아날로그의 추억 순간을 바라보다-12
최난영 기자  |  nanychoi@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6  09:42:10
url복사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해마다 남아도는 쌀 때문에 걱정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는 쌀이 부족해 밥이 귀했다는 30~40년 전의 이야기는 믿기질 않는다.

세상에는 밥 보다 더 맛있는 음식들이 가득하고 사람들은 쌀에서 점차 멀어졌다.

하지만 식량이 부족했던 시절, 한 톨의 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한 노력들이 이 사진에 담겨 있다.

70년대 옥룡면 사무소 창고에서 양수기를 정비ㆍ수리하고 있는 모습이다.

당시에는 농업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수리시설 부족으로, 심한 가뭄으로 쌀 생산량이 저조했다.

때문에 정부는 대일 청구권자금 일부로 소규모 관정을 파고 양수기를 도입을 추진했다고 한다.